티스토리 뷰

이제 3학년가면 실습때문에 더욱 바빠질텐데 4학년 시작하기전에는 스펙을 쌓아야할 것 같아 대외활동을 찾아보기 시작했다. 휴학초기에는 생각했던 일들이 수술하고 지내다보니 까먹어서 얼마 전 기억이 돌아와 얼마나 자책했던지... 지금 할 수 있는 대외 활동이 한 가지 밖에 없는데 이것도 합격할지 미지수... ㅠㅠ 너무 걱정된다 ㅠㅠ 3학년때는 최소 한달에 한번씩 요양원가서 봉사활동도 해야지 ㅠㅠㅠ 

'My Story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대외활동과 봉사활동이 시급해지기 시작했다!  (0) 2018.12.24
마지막 수술 일정이 드디어 잡혔다!  (0) 2018.12.08
드디어 택배 도착!  (4) 2018.11.16
내 택배...  (2) 2018.11.15
내 블로그에 쓰는 첫 글  (6) 2018.11.15
댓글
댓글쓰기 폼